다리가 후들거려 집에 못 갈뻔 할정도로 초즐떡

꿀밤닷컴 0 5386





총알도 장전되고 어디갈까 싶어 이리저리 머리굴리다 

 

때마침 생각난 금붕어

 

바로 전화걸어 가능한지 물어보고 출발했습니다. 

 

3시 쪼금 넘어서갔는데 주간에도 정말 손님 많이오네요 

 

조금은 부끄러웠지만 당당하게 계산하고 들어가 씻고 나왔습니다. 

 

음료한잔하며 앉아있으니 실장님 다가오셔서 

 

어떤스타일 좋아하냐 물어보시는데 술안먹고 오니 말이 잘안나오네요 

 

용기내서 오늘 나온 언니들중에 제일 괜찮은 언니로 추천 부탁한다했더니 

 

골드언니 추천해주시네요

 

한 5분정도 기다렸나 직원이 안내해주며 즐거운시간보내라하며 문열어주는데 

 

정말 어리고 이뿌장하게 생긴 언니가 웃으며 맞이해주네요 

 

이정도일줄은 몰랐는데 정말 실장님 추천은 진리네요 

 

간단한 인사와함께 탈의후 간단하게 씻고나와 침대에 누웠더니 

 

골드언니 어느세 제곁에 누워 시동거네요 

 

외모적으로 너무 만족해서 서비스는 약해도 행복하겠다 생각했는데 

 

골드언니 눈빛바뀌고 제몸을 탐하는데 바로 녹을뻔했네요 

 

위에서 밑으로 타고내려가는 골드언니의 애무에 저도모르게 억억하며 

 

침대 부여잡았는데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이뿌장하고 괜찮은 언니가 이렇게 까지나 서비스가 좋다니 

 

정말 몸둘 바를 모르겠네요 

 

여기서 속궁합까지 좋으면 정말 중독되서 맨날오겠다 싶었는데 

 

거짓말처럼 속궁합까지도 좋네요 

 

착착 감기는 떡감에 가식없는 리액션까지 정말 저에게 완벽한 골드언니 

 

맨정신에 이렇게 완벽한언니와 함께있으니 여기가 지상낙원이네요 

 

골드언니에게 중독되어 엄청 자주올꺼같은 느낌이 밀려오네요 ​ 


0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